"北국적 가치 세계 최하위 수준…해외 정착의 자유는 0점"

김혜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8 09:21: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영국의 이코노미스트 컨설팅사 '헨리 앤드 파트너스'가 발표한 '2018 시민권(국적) 가치 지수(Quality of Nationality index)' 순위에서 북한이 조사 대상 159개국 중 141위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김혜진 기자] 지난해 북한의 국적 가치가 세계 최하위권에 머물렀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8일 보도했다.

영국의 시사주간 이코노미스트 컨설팅사 '헨리 앤드 파트너스'가 발표한 '2018 시민권(국적) 가치 지수(Quality of Nationality index)' 순위에서 북한이 조사 대상 159개국 중 141위를 기록했다.

'시민권 지수'는 해당 국가의 경제력, 유엔인간개발지수, 평화로움, 안정성 등 국내적 요인과 해외여행 및 정착의 자유 등 대외적 요인을 합산해 100점 만점으로 평가된다.


북한은 종합지수 22.9점을 받았으며, 특히 '해외 정착의 자유' 부문에서는 점수를 전혀 얻지 못해 세계 꼴찌를 기록했다.

북한은 정보 수집의 어려움 등으로 인해 지난해 처음으로 '시민권 지수' 조사 대상국에 포함됐다.

한편 이번 집계에서 1위를 차지한 국가는 종합지수 83.5를 얻은 프랑스이며, 이어 독일과 네덜란드가 공동 2위를 기록하는 등 '시민권 지수' 상위 20개국은 모두 유럽 국가들이다.

한국은 종합지수 54.2로 34위에 안착해 작년 대비 1단계 올라갔다.

 

김혜진 기자 reporter@nextnews.kr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포토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