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남대병원 채용 비리...'품앗이 면접' 수사

전희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09:57: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전남대병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전희연 기자]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전남대병원 채용 비리 의혹을 경찰이 포괄적으로 수사하기로 했다.

22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병원노조 고발로 착수한 채용 비리 의혹 수사가 '아빠 찬스'뿐만 아니라 '품앗이 면접'까지 전반적인 내용을 들여다보고 있다.

전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부 종합감사에서는 병원 고위 간부들이 서로 자녀의 채용시험에 면접관으로 참여해 최고점을 줬다는 '품앗이 면접' 의혹이 제기됐다.

15일 국감에서 제기된 '아빠 찬스'와 '삼촌 찬스', '남친 아빠 찬스' 의혹에 이어 새로운 채용 비리 정황이 드러나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유은혜 장관에게 수사 의뢰를 요구했다.

경찰은 노동조합이 검찰에 고발한 사건을 넘겨받아 병원 관계자 다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해 채용 과정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전대병원으로부터 서류를 확보해 분석 중이며 국감에서 언급된 교육부 공공기관 채용 비리 감사 자료도 확보할 예정이다.

전남대병원은 지난해 교육부 감사에서 부적정 채용 행위가 적발돼 교육부로부터 중징계 1명, 경징계 12명, 경고 9명 등의 인사 조처를 요구받았다.

병원 측은 일부 직원들이 채용 관리 업무에 참여한 것은 맞으나 불법 행위에 이르지는 않았다며 이 중 12명에게 감봉(1명)·경고(11명) 조치를 해 식구 감싸기 논란이 일고 있다.

채용과정에서 사무국장이 조카 서류·면접 심사위원이었으며 아들이 응시할 당시 시험관리위원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대병원 노조는 병원 측이 합당한 처벌을 하지 않았다며 지난달 광주지검에 관련자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전희연 기자 reporter@nextnews.kr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포토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