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 총리 후임 검증 착수…진영 행안부 장관 검증동의서 제출

김인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7 10:32: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청와대가 이낙연 총리 후임 인사에 대한 검증작업에 착수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최근 청와대에 검증동의서를 제출했다. 사진은 지난 1일 진 장관이 독도 근해 소방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관계기관 대처상황 영상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김인환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의 여당 복귀와 총선 역할론에 무게가 실리는 가운데 청와대가 후임 인선을 위한 검증 작업에 착수했다.

17일 더불어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최근 청와대에 검증동의서를 제출했다.

2016년 새누리당에서 민주당으로 입당한 진 장관은 박근혜 정부 초대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냈다는 점에서 현 정부의 대표적 ‘탕평 인사’로 주목받았다. 인품이 좋다는 평가와 함께 야권 인사들과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청와대 안팎에서는 민주당 원혜영 의원, 김진표 의원, 정세균 전 국회의장, 그리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 중 진 장관 외에도 원 의원과 김 의원 역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원 의원은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쪽으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야당들과의 관계도 원만하다는 평가다.

행정고시 출신인 김 의원은 경제부총리와 교육부총리를 지낸 실무형인 데다가 문재인 정부 출범 때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을 맡아 현 정부의 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 사퇴 시한은 내년 1월16일이다. 이 총리가 총선에서 역할을 하려면 이 시한을 넘겨서는 안 된다. 이 때문에 올 연말 청와대가 개각을 할 가능성이 대두된다.

다만 신속처리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과 ‘513조 초슈퍼 예산’ 대치 정국이 장기화할 경우 ‘청문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해를 넘겨 내년 1월 공직 사퇴시한까지 최대한 개각을 늦출 수도 있다는 전망도 있다.

여권 일각에서는 총리 인선에 따른 정치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국정 공백이 불가피하더라도 총선 후 총리 개각도 하나의 카드로 검토해야 한다는 견해를 제기한다. 이 경우 현재 공석인 법무장관에 대한 ‘원 포인트’ 인선만 이루어질 가능성도 있다. 

 

김인환 기자 director@nextnews.kr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포토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