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전 세계가 한국산 ‘코로나 키트’ 원해…수출방법 고민 중”

김혜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0 11:22: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7일 전 세계 31개국 45개 도시 시장들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김혜민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30일 “전 세계가 우리나라의 신속한 진단시스템에 대해 경탄하고 키트를 원하고 있다”며 “수출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새아침’ 인터뷰에서 “지난 27일 31개국, 45개 도시 시장들과 코로나19 상황과 대응법을 공유하는 화상회의를 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유례없는 전 세계적 대재앙 앞에서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돼 사회적 거리두기를 모범적으로 실천하는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며 “노하우를 공유해달라는 도시가 정말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언젠간 위기는 끝날 것”이라며 “그런 위기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우리 시민의식은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서울시의 집회금지 행정명령에도 전날 주말 현장예배를 강행한 사랑제일교회에 대해서는 “행정명령에 응하지 않은 사람들은 전적으로 책임을 물으려 한다”며 “우리가 고발하면 벌금 300만원씩 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30일부터 접수를 시작하는 재난 긴급생활비에 대해서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 중 기존 정부지원 받는 분들 제외하고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며 “117만7000가구, 약 300만명이 혜택을 보게 된다. 서울시민 3명 중 1명은 포함된다”고 소개했다.

추가 지원 여부에 관한 질문에는 “정부가 2차 추경을 준비하고 있다. 2차 추경이 있으면 서울시 지원에 이어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박 시장은 신천지교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원인이 신천지교에 있다는 생각을 거듭 밝히며 “신천지는 종교의 자유를 벗어난 파렴치한 반사회적 단체”라고 강조했다.

또 자신의 재임기간인 2011년 신천지 관련 법인의 설립을 허가하고 2014년과 2016년 신천지 신도나 단체에 봉사 관련 표창장을 수여한 것에 관해서는 “신천지는 그런 봉사상을 받을 정도로 표면적 활동은 문제가 없어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수면 아래나 음지에서의 반사회적 실체가 드러난 만큼 법인 취소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의 신천지에 대한 대응은 종교의 자유가 국민 생명권보다 위에 있지 않다는 상식을 확인하는 것”이라며 “온 국민이 여기에 동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최근 이만희 총회장 등 지도부에 대한 살인 혐의 고발, 법인 설립허가 취소, 세무조사 등으로 전방위 압박에 나서고 있다.

 

김혜민 기자 reporter@nextnews.co.kr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