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55%..."코로나 대처 잘해"

김혜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7 13:58: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비례투표 예상…시민당·미래한국 32%, 정의당 11%, 열린민주 10%, 국민의당 9%

▲ 한국갤럽 데일리오피니언

 

[넥스트뉴스=김혜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50% 중반으로 오르며 1년 4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은 지난 24∼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 지지도(직무수행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6%포인트 오른 55%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부정 평가는 3%포인트 내린 39%다. 6%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갤럽은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50%를 넘고 부정률이 40%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8년 11월 5주차(긍정 53%, 부정 39%) 이후 1년 4개월 만”이라고 설명했다.

직무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56%가 ‘코로나19 대처를 잘한다’고 답했다.

총선 비례대표 정당투표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한 범여권 비례대표 정당인 시민당을 택한 응답자가 25%로 가장 많았고 미래한국당이 24%로 그 뒤를 이었다.

열린민주당과 정의당이 각각 9%였고 국민의당 6%, 자유공화당 1% 등이었다.

그 외 정당·단체는 합쳐 3%였고, 투표 의향 정당을 밝히지 않은 부동층이 24%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층이 시민당(59%)과 열린민주(15%), 정의당(10%)으로 분산된 결과라는 게 한국갤럽의 분석이다.

한국갤럽은 “부동층이 유권자 네명 중 한명 꼴로, 선거 임박 시기에 오히려 늘어났다”며 “새로운 선거제 도입으로 판단을 유보하거나, 비례대표 중심으로 정당이 재편되는 상황을 관망하는 유권자가 많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갤럽이 이를 토대로 통계 기법을 통해 산출한 ‘예상 득표율’에서는 시민당이 32%였다. 지난주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한 비례연합정당’으로 설문·분석한 42%와 비교해 10%포인트가 하락했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1%포인트 내린 32%였다.

정의당은 2%포인트 상승한 11%, 열린민주당은 6%포인트 오른 10%, 국민의당은 3%포인트 상승한 9%였다. 자유공화당은 1% 득표가 예상됐다.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7%, 미래통합당이 22%로 각각 1주 전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정의당은 5%, 국민의당은 4%, 열린민주당은 2%로 1%포인트씩 상승했다. 자유공화당은 1%였다.

무당층은 1%포인트 줄어든 27%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의견은 46%로,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의 40%보다 우세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